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새소식News

HOME > 새소식 > 뉴스

뉴스

삼성물산, 칠레 켈라 가스복합 발전소 준공

작성일 : 2017.05.26조회수 : 560

 삼성물산 상사부문과 한국남부발전은 5월 26일 칠레 현지에서 미첼 바첼렛(Michelle Bachelet) 칠레 대통령, 안드레스 레보예도 (Andres Rebolledo) 에너지부 장관, 아우로라 윌리암스(Aurora Willioams) 광업부 장관, 알투로 몰리나(Arturo Molina) 안토파가스타 주지사, 정인균 주칠레 대사 등 주요 인사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켈라(Kelar) 가스복합 발전소 준공식을 가졌다.

 

 

 칠레 북부 안토파가스타州 메히요네스 지역에 위치하고 있는 켈라 발전소는 호주계 글로벌 광산 기업인 BHP 빌리턴(Billiton) 칠레 법인이 지난 2013년 발주한 517MW급 가스복합 발전소로 생산된 전기는 BHP 빌리턴 소유의 구리광산에 공급하게 된다.

 

 

 이번에 완공한 칠레 켈라 가스복합 발전소는 한국 기업이 최초로 수주한 칠레 민자발전 건설/운영 사업으로, 발주처가 전력 구매를 보장하는 사업구조여서 최대 30년간 안정적인 운영을 기대 할 수 있다.

 

 켈라 발전소는 삼성물산-남부발전 컨소시엄이 주주사로 참가하고 삼성엔지니어링이 발전소 건설을 담당하며, 한국수출입은행이 프로젝트 파이낸싱 금융 지원을 맡는 등 한국의 자본력과 기술력이 총체적으로 집약된 사업으로 그동안 선진국 업체들이 선점하고 있던 칠레 발전시장을 새로이 개척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할 수 있다.

 

 

 한편, 삼성물산은 멕시코 만사니요 LNG 인수기지 사업, 노르떼 2 가스복합 발전사업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 한데 이어 칠레 켈라 발전사업까지 완공함으로써 중남미 발전·플랜트 시장에 한국 기업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